즐겨찾기추가
강의실 중국사학사 왕부지 자료실
이윤화교수의 중국사학사 공부방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현재접속자 l 최근게시물
위진남북조사 공부방 커뮤니티
  최근 7일동안의 인기검색어 입니다. ??  사료  비교  사기  최종  비판  사관  최종보고서  우연  공자  
ID 
PW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
커뮤니티
  만허시론
  가사가화
  대학이 변해야 산다
  공지사항
  자유토론방
  교수님과의 대화
  사진방
    중국여행/북경
    태산에 올라
    공자의 고향
    산동성 제남
    상해/소주
    남경/양주
    장강을 따라
    古鎭(고진)을 찾아
    귀주여행
    황산/화산미굴
    티벳여행
    돈황/투르판
    우리 이웃
    우리 땅 풍경
HOME < 커뮤니티 < 만허시론
만허시론
 
작성일 : 07-08-31 17:42
언론탄압??
 글쓴이 : 이윤화
조회 : 2,134  
요즘 아침 신문을 읽다보면 참 안타까운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속으로 이런 기사를 쓴 기자라는 사람이 과연 제정신인가 하고 개탄할 때가 많다. 기사의 정확성을 떠나 기사를 쓴 사람과 기사에 제목을 단 편집자의 의도가 기가 막힌 경우를 자주 보기때문이다. 그래서 정치관련 기사는 아예 안보고 그냥 넘어간다. 독자가 기자를 무시하고 넘어가는 것이다.

이 사회에는 아직 국민들의 의지와 관계없이 '권력'이 남아 있는 곳이 있다고 한다. 대통령도 이제는 뒷집 강아지 다루듯이 제 맘대로 욕하는 시대에 아직도 '공포의 대상'이 될만한 권력을 행사하는 기관이 있다는 이야기이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언론기관이란다. 물론 그들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부패한 권력자나 범법자들이라면 그것은 당연한 일이다. 왜냐하면 언론의 역할이 부패한 권력을 감시함으로서 국민을 보호하고 정의를 실현하는 사명을 지지고 있기 떄문이다. 그런 점에서 언론은 참으로 귀한 존재이다.

그러나 요즘 언론을 그렇게 평가하는 사람들이 과연 있을까? 특정한 정치세력, 특정한 계층을 위해 아부하는 모습, 마치 자신들이 원하는 정치세력을 권좌에 충분히 앉힐 수 있다는 교만함으로 무장된 자세들을 보면, 자신들은 물론 그 권력에 도취되어 모르겟지만, 우리 같은 평범한 국민들은 분노이전에 참 측은하다는 생각을 갖게 된다. 물론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그런 언론들의 편집국장들이 탄압을 받는다고 뭉쳤다. 세상이 변했으니 그 '탄압'의 종류도 달라졌다고 항변하겠지만, 많은 국민들은 오히려 아직도 오만한 권력을 행사하는 못된 언론의 자세가 교정되기를 바라고 있다.

정부의 부패를 감시하고 정의를 실천하는 최선봉에 서 있는 언론의 자세를 귀하게 여기지만, 이제는 취재의 절차와 방법을 바꾸는 것을 개혁해야 할 때이다. 왜 다수 국민들이 언론인들의 '결의문'에 시쿤둥하는지 잘 생각해 보길 바라는 마음이다.....다음 기사를 읽고 과연 취재지원시스템 선진화방안'이 '개혁'인지, 탄압인지 잘 판단해보길 바라는 마음에서 기사를 옮겨본다.......... &nbsp;

..........................................................................................................................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청와대는 31일 언론사 편집.보도국장들이 이른바 '취재지원시스템 선진화방안'에 대해 "언론탄압 조치"라며 전면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한 데 대해 "도대체 누가 누굴 탄압했느냐"며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nbsp;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언론은 국민을 대신해서 한다는데 과연 순수히 그런 것인지 의문"이라며 "보도.편집국장들이 회사 입장을 대변하는 건지, 기자를 대변하는 건지, 개인 입장인지 (모르겠다). 지난번 대통령이 이 방안을 놓고 토론하자고 할 때 아무도 안 나왔지 않느냐"고 말했다.

 &nbsp; 그는 특히 언론사 편집.보도국장들이 '언론자유 수호'와 관련해 긴급 회동한 것이 1959년 당시 경향신문이 자유당 정권에 의해 강제폐간 당한 이후 48년만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매우 씁쓸하다. 48년 동안 언론탄압이 독재정권과 군사정권에서 있었는데 뭐했나 거꾸로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nbsp; 또 "언론자유의 중요한 부분 중 하나가 사주와의 관계다. 과연 이 분(편집.보도국장)들이 사주와의 관계에서 편집권 독립을 위해, 사회 약자를 위해 이렇게 뭉쳐서 지난 48년 동안 위험을 무릅쓰고 싸워본 적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도 했다.

 &nbsp; 그러면서 "지금은 하나도 그들의 행동이 위험하지 않은 시대"라고 했다. 과거 서슬 퍼렇던 군사정권 당시에는 `위험' 때문에 언론탄압에 아무 말도 못했으면서 이제 그런 정권의 위협이 사라진 시대에는 자신들의 편의 때문에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투쟁'을 하느냐는 것.

 &nbsp; 이와 관련, 양정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도 청와대 브리핑에 글을 올려 "과거 언론사주가 대통령 앞에 무릎 꿇고 술을 따르며 아첨하는 일도 있었고 노조활동으로 언론사주에게 찍혀 회사를 그만둬야 하는 기자도 있었다. 광고주의 청탁 한마디에 특종이 날아가 버리는 사례도 숱하게 자행됐고 기사가 마음에 안 든다고 끌려가 고문당하고 폭행당한 기자는 또 얼마나 많으냐"며 "그 때 그 시절 어디에 계셨느냐"고 비꼬았다.

 &nbsp; 양 비서관은 "타인을 위해 싸워보지도 않은 사람이 업종의 문제로 싸우는 것처럼 잘못 비친다면 한국사회의 비극"이라고도 했다.

 &nbsp; 그는 "기자들이 부처별로 집단성명을 내고 고위 편집간부들이 성명을 내고, 편집.보도국장들이 모인 것이 모두 국민을 위해 싸우는 것이냐. 우리 언론이 정부로부터 탄압받고 있다고 진심으로 생각하느냐"고 반문하며 "모인 분들 가운데 단 한 분이라도 참여정부 출범 이후 나가야 할 보도가 부당하게 못 나가도록 정부로부터 압력을 받은 분이 있다면 저는 곧바로 비서관직을 사퇴하겠다. 한 분이라도 정부 관계자로부터 외압을 경험한 분이 있다면 홍보수석실 비서관들 모두 물러나도록 건의하겠다"고 장담했다.

 &nbsp; 그는 또 "모인 분들 가운데 단 한분이라도 언론사 의지와 다르게 어떤 부당한 기사를 쓰도록 정부로부터 협박을 받은 분이 있다면 대한민국 정부가 공개 사과하도록 건의드리겠다"고도 덧붙였다.

 &nbsp; 이와 함께 천 대변인은 "국민 알권리를 위해 몇몇 부처 기자들이 싸운다고 한다. 그들 나름대로 불편과 고충이 있겠지만 급한 브리핑이 있어도 자신들이 있는 자리에서 안 한다고 취재를 거부하기도 한다"며 "과연 자신들의 편의가 아니라 진정 국민 알권리만을 위해 하는 건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nbsp; 이는 최근 아프간 피랍자 석방 발표 당시 외교부가 일방적으로 통합브리핑실에서 발표를 해 외교부 기자들이 이를 거부한 사례 등을 빗대어 관련부처 기자들을 간접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nbsp; 그는 국제언론인협회(IPI)가 최근 또다시 취재지원방안을 비판하는 서한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보낸 데 대해 "과연 그분들이 한국언론 현실에 대해 얼마나 정확히 알고 있는지, 쌍방향 의견을 들은 건지 반론을 제기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nbsp; honeybee@yna.co.kr
(끝) &nbsp; &nbsp; &nbsp; 2007/08/31 17:06 송고

 
 

Total 7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정치지도자와 정당 - 노무현 (1) 이윤화 05-02 4956
공지 역사는 우리의 죽음이후까지를..... (4) 이윤화 03-24 7265
70 타락한 자의 자아비판(펌글) 운영자 12-01 2575
69 우리에겐 미래가 없는 것일까요? 운영자 10-21 3292
68 평생 경계해야 할 세 가지 이윤화 02-14 2593
67 군자(君子)와 소인(小人)의 차이 이윤화 02-08 2922
66 4대강사업 유공자 명단을 기다립니다. 이윤화 08-31 3044
65 알량한 학문 - 횡통(橫通) 이윤화 08-15 2658
64 분노와 체념을 넘어서 이윤화 07-18 2584
63 4대강 사업과 홍수(이상돈 교수) 이윤화 07-17 2833
62 안동사는 사람의 분노와 두려움 이윤화 07-13 2883
61 그대 간은 녹아봤자... 이윤화 07-04 2585
60 한국수자원학회, 이제야 걱정되십니까? 이윤화 06-27 2785
59 도덕의 중요함 (2) 이윤화 06-27 2655
58 황하의 치수 원칙 이윤화 02-20 3124
57 4대강사업 저지 국민소송단을 눈물 짓게 한 최종변론서 이윤화 11-15 3285
56 혁명과 학문, 섹스의 공통점 (펌글) (1) 이윤화 08-13 4807
 1  2  3  4  5  
이윤화 교수 l E-mail : yhlee@andong.ac.kr
Copyright ⓒ chinahistorio.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September 1,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