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강의실 중국사학사 왕부지 자료실
이윤화교수의 중국사학사 공부방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현재접속자 l 최근게시물
위진남북조사 공부방 커뮤니티
  최근 7일동안의 인기검색어 입니다. ??  사료  비교  사기  최종  비판  사관  최종보고서  우연  공자  
ID 
PW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
커뮤니티
  만허시론
  가사가화
  대학이 변해야 산다
  공지사항
  자유토론방
  교수님과의 대화
  사진방
    중국여행/북경
    태산에 올라
    공자의 고향
    산동성 제남
    상해/소주
    남경/양주
    장강을 따라
    古鎭(고진)을 찾아
    귀주여행
    황산/화산미굴
    티벳여행
    돈황/투르판
    우리 이웃
    우리 땅 풍경
HOME < 커뮤니티 < 자유토론방
커뮤니티
 
작성일 : 04-06-20 03:45
[일반] 청 왕조는 신라의 후손??==퍼온 글==
 글쓴이 : 이병관
조회 : 3,195  
청나라(淸) 임금이 왜 신라(新羅)를 사모하는가

 청나라의 전신인 후금(後金)을 세운 왕의 이름을 우리는 누루하치로 기억한다. 그런데 이들의 성(性)은 무엇인가? 애신각라(愛新覺羅)이다. 우리가 익히 아는 청의 마지막 황제 푸이(傅儀)의 성도 당연히 애신각라이다.
“애신각라”라는 성에는 무슨 뜻이 숨어 있는가?
애각(愛覺) 신라(新羅)라, 신라를 사랑하고 생각한다는 말이다. 신라(新羅)? 삼국시대의 그 신라? 그렇다. 그 신라다. 다름 아닌 그 신라다. 청나라와 신라가 무슨 관계냐고? 다름 아니라 청나라의 왕족과 신라의 왕족은 멀리멀리 가면 그 뿌리가 같다.
 사실이냐고? 지금부터 이 이야기에 얽힌 기 막힌 사연을 따라가 보련다. 물증은 없으나 너무나 확연한 심증을 드러내는 고대사 X 파일의 첫 장면이다.
 우리가 오랑캐 청나라라고 알고있는 만주족이 세운 첫 나라는 청나라가 아니다. 대진국(발해)이 망한 후 북방 종족들이 새로운 나라를 세우는데 그중 거란(글안)족이 세운 나라가 요(僚)이고 만주족이 세운 나라가 금(金)이다.
 나중 명나라를 몰아내고 중원의 패자가 되는 시점에서 이때의 전통을 이어받아 나라 이름을 후금(後金)이라고 할 정도로 “金”이라는 이름에 집착하는데, 바로 이 金이 “심증”의 근거다.
 金이라고 써놓으면 이 성씨를 가진 사람이 워낙 많아서 두 셋 중에 하나는 이 사람일 것이다. 그 이유가 무언가? 신라 가 워낙 오래전에, 그리고 오랜동안 나라를 유지했기에 왕족의 숫자가 이리 많아져 이제 와서는 나라 성의 사분의 일을 차지하는 정도가 되었다.
 남과 북의 보스가 죄다 김씨니 신라시대로 되돌아간 느낌이 든다.
 그런데 만주족의 나라이름이 金이라니!
 김씨더러 너는 만주족 출신이다, 라고 하면 아마 열받는 정도가 아니고 이빨을 악물고 명예회복을 하러 덤벼들 사람이 한 둘이 아니리라. 그러나 어쩔 것이랴, 그 말은 사실이다.
 신라계 김씨의 조상은 김알지가 대표하는 부족으로, 박혁거세와 석탈해 다음으로 왕족이 되었다. 당시만 해도 왕은 세습이 아니라 여러 종족 중 한 종족이 번갈아가며 맡아 하였는데 종국적으로 김씨종족이 왕족을 맡아 나라를 이끌어 나간 것 은 우리가 익히 일고 있다.
 김알지는 어디서 왔는가? 만주에서 왔지.(물론 종족 연원이라는 의미이며 지역적 의미는 아니다) 신라족을 구성하는 주 요한 종족인 김씨족은 우리가 알다시피 신라의 중건에서 시작하여 마지막을 지킨 왕조이다.
 사실상 신라왕족을 칭하는 김 씨족의 근원은 어디일까? 김씨들 스스로도 잘 알지못하는 이 부분은 그저 경주김씨라는 관향명으로 “추정”할 수 있을 뿐이다. (그러나, 다시 한 번 살펴본다면, 경주, 서라벌, 금성, 동경으로 칭하는 신라의 도읍이 현재의 경상도 경주라고 명시해놓은 책자나 문헌은 없 다!) - 이 이야기는 다음에 하자. 어쨌든 상상력을 발휘해보는 것도 크게 나쁠 것 없다.
 특히 여기에는 상당히 신비로운 이야기가 많아서 인디아나존스를 능가하는 모험의 세계가 가득하다. 아마 21세기 우리 문화·경제권의 영화소재의 상당부 분은 여기서 가져올 수 있으리라.)
 아닌게 아니라 지금도 이 이야기들은 다큐멘터리의 소재감으로는 아주 적절하다. 특히, 동방과 서방을 마구 넘나드는 기마종족(스키타이족)의 이야기를 꾸밀 때면 빠질 수 없는 것들이다.
 카스피해와 흑해부근의 스키타이 유물과 한반도 신라의 그것은 너무 닮아서 러시아 학자들조차 구분하 기가 불가능하다. (KBS 일요스페셜.97.3) 특히 천마총에서 발굴한 금관(金冠)은 스키타이의 전형을 보여 주는 것으로 줄줄이 달린 곡옥은 지금도 흑해남부와 터키지방에서 발굴되는 스키타이 종족의 그것과 너무 똑같다! 고구려와도 다르고 백제와도 다른 이 금관의 주인공들의 강역은 카스피해 근처다.
 이런 추정이 틀리더라도 최소한 동일한 문화를 뿌리고 가지고 그곳과 한반도에 정착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같은 유물과 같은 문화양식이라는 공통점만으로 그들이 같은 연원이라고 추정할 수는 없지 않겠는가? 라고 물으신다면 나는 완강히 “아니라”고 말한다.
 역사에서 “추정”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 실증이란 문헌에 의지하는 것이고, 결국 문헌을 남기지 못한 아메리카 인디언이나 동방스키타이족은 “역사도 아니”라 는 주장을 하는 주요 근거로 남용된다.
 그것도 주로 식민사학자나 그 후계자들(주로 관변사학자)이 잘 쓰고 우리도 그 바 탕에서 교육을 받았길래 절대 자유롭지 못하다. 살짝 눈을 돌리면 그 유명한 토인비의 가설은 “추정”을 위한 논리틀이다.
 이것은 영국사람 것이라 인정해주고 조선사 람이 이런 틀을 만들면, 실증적이지 못하기 때문에 사이비고 도라이고 괴변이다? 나는 동의할 수 없다.
 더군다나 문헌대신 그 광대한 영역에 흩뿌려놓은 흔적만 보아도 기마종족의 역사가 어느 정도 규 모였는지 짐작할 수 있다. 그리스 사람들은 기마종족을 “페라스키야”라고 불렀다.
 말을 탄 야만족이라는 이 뜻은 알고보면 “페라”와 “스키 야”의 합성어인데, 페라는 “페르”,“펴라” 등과 같은 어원으로 고대 동,서,중앙아시아에서 광범위하게 쓰이던 “불 (fire)” “벌(field)”의 뜻이다. 어떤가? 발음도 비슷하지 않은가? 평양도 이 어원에서 왔고 부여도 이 어원에서 왔다.
 더욱더 신기하게는 페르-샤(터키지방의 고대제국)도 똑같은 의미이다. 더군다나 그들의 종교는 조로아스터교, 즉 배화교 다. 불을 신앙하는 불종족인 셈이다. 강역이 여기까지 가는데, 당신은 만주족이 그저 만주에서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거기서 왔을 것이라 믿는가?
 만주족의 또다른 호칭인 “여진(女眞)족”만해도 그렇다. 그 말은 이두문자다. 즉, 한자의 음을 빌려 호칭을 적어놓은 것이다.
 이 여진이라는 말이 숙신(肅愼), 조선(朝鮮), 주신(珠申)과 똑같은 뜻이라는 사실을 당신은 아는가? 그 말은 “밝은 온누리”를 뜻하는 말로써 마찬가지로 박달(밝은 들), 배달과 같은 뜻이라는 말을 그대는 아시는가?
 단지 우리 민족(현재의 대한민국경제권을 형성하는)만이 아니고 고대 기마종족 전체가 밝은 들판을 지향해 뻗어나가는 이념(준 이념이라고 해두자)을 공유했다는 추정을 그들의 흔적에서 찾아내는 것이 그대는 도라이들이 하는 일이라고 치부 하고 말텐가?
 만약 그렇다면, 단언하건데, 그대는 없다. 못난 것은 우리들이지 그 넓은 광역을 누비던 우리 조상들이 아니다. 경주 김씨들은 경주에 정착하기 전만해도 카스피 해와 태평양 사이를 오가던 종족이었다.
그들은 스스로를 황금족이라 칭하였으며 자칭 황금족들은 반도경주에서만 정착한 것이 아니고 서아시아와 중앙아시아, 대륙과 만주 곳곳에 정착하였다.
 그들은 밝다는 뜻을 가진 金이라는 뿌리말을 지켰고 한 가지가 신라(새라불, New Land/Field)를 세웠고, 통일의 전통을 이어받고자한 후금(황금족의 후예)의 누루하치는 중원을 제패했다.
 물론 이 때는 이미 우스꽝스러운(북방 기마종족들의 입장에서 보면)“단일민족”으로 전락한 근조선(이씨조선, 고조선과 구분되는)은 그들을 오랑캐라며 중국편을 들었지만, 누루하치의 신라사랑은 변함이 없었다고나 할까?
 &nbsp;고대사 X파일 첫장면에서 나는 독자들에게 “상상력”을 강조한다. 사실 중국역사의 속을 들여다보면 “상상”을 넘어 선 “공상”이 난무하고 이런 이야기들을 학계의 거두들이 마치 대단한 이론인 것처럼 내세우면 그게 곧 사실의 역사로 추인된 것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우리 역사에 이런 상상력을 내세우면 어떻게 될까? 당장 얼마전 SBS 방송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 나온 사람들처럼 “도라이”취급을 받을 뿐이다. 물론 이 사람 들이 전적으로 옳은 것은 아니지만, 말도 못하나?
 아니 아메리카에 들어온 것치고 원래 아메리카적인 것이 있었나? 중국도 마찬가지다.
 거기는 전 세계 방방곡곡에서 유 입된 사람들의 인종통합 실험장이었다. 따라서 중국종족의 것만 있었다고 한다면 웃기는 이야기다.
 하다못해 그들 종족은 수시로 다른 민족들에게 자리를 내주었다. 고대는 물론이고 근세의 청나라도 그렇고 1000년만 넘어가면 몽고족의 원나라가 그렇다. (5호16국 시대에서 5胡가 누구인가? 북방 오랑캐 아니던가?)
 고대 소아시아와 우랄산맥, 중앙아시아를 마구 휘둘러 다니던 여러 제국의 역사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
 이들은 “코난, 바바리언”이라는 영화의 소재이기도 하지만 고대 세계사의 수수께끼인 “스키타이”들이었다. 나는 그들이 분명 오늘 김씨 성을 가진(김알지계열을 말함. 김수로 계열은 다음에 이야기하겠음)사람들의 뿌리라고 믿는다.
 바바리언, 스키타이, 야만족이라고? 아니다. 문화는 상대적인 것이고 아마 스키타이들은 말도 탈 줄 모르는채 한 곳에 정착해 사는 사람들을 “패쇄적이고 우둔하고 느린 곰탱이들”이라고 불렀을 것이다.
 둘 다 맞는 말일 수 있다. 혹시 “늑대와 춤을”이라는 영화를 본 적이 있는가? 위대한 “말(言)의 문화”가 사라졌다는 자막을 보신 일이 있는가? 사라져버린 X파일을 찾는 것은 그들을 선조로 인정하는 우리들의 몫이다.
 독자여러분, 제발 상상력을 죽이지 마시라. 오늘의 비참한 신세 때문에 과거를 상상할 힘을 잃는 것은 미래에 대한 꿈도 버리는 짓이다.
 &nbsp;이 상상력만 살아있다면, 제깟 춘추사관과 식민사관을 순간에 깔아뭉갤 무궁무진한 흔적들은 아시아 전역에 살아있다. (최소한 몽고가 지배했던 영역은 스키타이들의 것이다)
 &nbsp;때가 되면 죄다 살아나 춤을 출 것인즉, 그 때를 기대해보자!

 
 

Total 19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6 [일반] 미국 대통령 선거의 폭풍-버니 샌더스 11정준호 10-11 1658
195 [일반] TED 강연-세계 인구증가에 대해서 11정준호 05-11 1449
194 [질문] 교수님 김곡치의 중국사상사와 관련하여 질문 있습니다 김지연 04-07 1450
193 [일반] 랩으로 하는 시국타령 11정준호 03-12 1629
192 [일반] 얼마전에 올라왔다가 바로 삭제된 한 부장판사가 올린 글 11정준호 09-12 1913
191 [질문] 교수님 에세이는 어디에 올리는 겁니까? (1) 안거성 09-21 2076
190 [질문] 교수님 질문 있습니다. (1) 09이재승 03-18 2331
189 [질문] 교수님 질문이 있는데요.... (3) 이한경 03-15 2540
188 [일반] 안녕하세요. 교수님 (1) 황병윤 01-27 2935
187 [일반] 잠시 들릅니다!! 최승호 09-30 3167
186 [일반] 사느냐!vs살아남느냐! 최승호 09-07 2815
185 사과꽃 (3) 이윤화 04-19 8418
184 [일반] 건강하게 잘 계시죠? (1) 김선향 02-14 3135
183 [일반] 자료를 찾다가 여기까지 오게 되었는데요 중국역사에 대해서 잘… 중국역사공… 01-01 3128
182 [일반] 다른 시각을 접해보고 한학기를 마무리 합니다. 홍성우 12-16 3051
 1  2  3  4  5  6  7  8  9  10    
이윤화 교수 l E-mail : yhlee@andong.ac.kr
Copyright ⓒ chinahistorio.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September 1, 2003